[도서소개] 예언은 틀렸지만 믿음을 믿습니다
상태바
[도서소개] 예언은 틀렸지만 믿음을 믿습니다
  • 한석영 리포터
  • 승인 2020.05.03 15:10
  • 댓글 0
이 아티클을 공유합니다

2020-04-30 | 김기중 기자 [서울신문]

예언이 끝났을때/레온 페스팅거·스탠리 샥터 지음/김승진 옮김/이후/400쪽/2만원

*본 보도는 '서울신문'에서 제작, 배포한 기사를 스크랩한 것입니다.
 

종말, 휴거, 영생 등 비상식적인 교리를 주장하는 종교 집단이 있다. '사이비'라 조롱받지만 이 종교에 빠진 사람들은 실로 진지하다. 종말에 대한 두려움과 영생에 대한 기대가 이들의 이성마저 날려 버린 것일까. 문제는 사이비 종교가 주장하는 예언이 실현되지 않았을 때다. 대개가 현실을 인정하고 떠나지만 일부의 믿음은 외려 더 굳어진다.

사회심리학자 레온 페스팅거는 1954년 '인지 부조화' 이론으로 이런 현상을 설명했다. 서로 맞지 않는 인지적 재료들 사이에서 발생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스스로 현실을 비틀어 인지를 재구성한다는 이론이다. 페스팅거는 당시 현장 연구도 함께 진행하면서 자신의 이론을 검증했다. 신간 '예언이 끝났을 때'는 미국을 뒤덮는 대홍수가 일어나고 외계인이 자신들을 데려갈 것이라 믿는 집단을 페스팅거 연구진이 4개월간 꼼꼼하게 관찰하며 인지 부조화 이론을 실제로 검증한 기록이다.

1954년 9월 말쯤 연구진은 전생에 예수였(다)던 '사난다'에게서 메시지를 받는 영매인 키치 부인을 알게 된다. 사난다의 메시지는 지구를 뒤덮을 거대 홍수가 조만간 발생하고 클래리온 행성 외계인들이 UFO를 타고 날아와 믿음이 있는 이들만 안전한 곳으로 데려가 새롭고 멋진 삶을 살도록 해 준다는 내용이었다. 여기에 의사인 암스트롱과 그의 부인이 추종자로 합류하고, 자신을 '창조주'라고 주장하는 베르타도 함께한다. 페스팅거는 이 집단에 조교와 교수 등 모두 5명을 위장 투입시켜 관찰한다. 현재로선 꿈도 못 꿀 연구 방법이지만 당시에는 연구윤리가 느슨해 가능했다.

이들 집단은 외계인이 만나자는 메시지를 받고 공군 비행장으로 달려가지만 '당연히' 외계인은 오지 않았다. 대홍수가 일어난다는 그해 12월 21일에도 아무 일 없었다. 급기야 외계인이 데리러 온다는 메시지를 받고 거리에 나가지만 이 역시 실패한다. 당시 언론에서 이들 집단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200여명이 이를 지켜봤고 이들은 한순간에 웃음거리로 전락한다.

예언은 계속 틀렸지만 이들은 믿음을 버리지 않았다. 이들은 그때마다 얼토당토않은 자기 합리화를 시도했다. 홍수가 일어나지 않자 "우리의 열렬한 기도가 세상을 구원했다"고 주장한다. 외계인이 오지 못한 이유에 관해서는 "실제로 오긴 했지만 사람들이 너무 많아 소요나 폭동을 우려해 되돌아갔다"고 변명하는 식이다.

특히 페스팅거는 예언이 틀렸을 때도 믿음을 저버리지 못하는 이들일수록 더 많은 투자를 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시간이든 돈이든, 직장을 그만두거나 가출하는 등 투자 행동이 클수록 신념은 더 강했다. 사이비 종교 대부분이 "종말이 다가오니 재산 따위는 필요 없다"며 헌신을 요구하는데,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던 셈이다.

사이비 종교 단체의 내부 고발이라든가, 양심 고백한 전 신도들의 이야기와 달리 저자들은 인지 부조화 이론을 입증하기 위해 감정을 배제하고 최대한 절제하며 기록했다. 이론과 함께 이들 집단의 변화 과정을 끈질기게 서술한 책은 그야말로 사회심리학의 고전 반열에 올려놓기에 손색이 없다. 64년 전에 나온 책이지만 현재에도 횡행하는 사이비 종교의 작동 방식과 종교에 빠진 이들의 신념 체계를 제대로 설명한 연구서라는 점에서 늦은 국내판 출간이라도 격렬히 환영할 만하다.
 


서울신문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기사출처: 서울신문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501017019
 


관련 아티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서소개
이슈이슈
  • [사이비퇴치] 화려한 겉모습에 감추어진 신천지의 더러운 민낯
  • [사이비퇴치] 나치 독일의 괴벨스를 기억합니다.
  • [사이비퇴치] 사이비 노예를 만드는 수법 '가스라이팅'
  • [뉴시스] 잇단 고발장→기소의견 송치…위기의 전광훈·한기총
  • [사이비퇴치] 성경으로 사이비를 구분하는 방법
  • [도서소개] 예언은 틀렸지만 믿음을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