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피지에 갇힌 신도 400명…귀신 쫓는다며 '타작마당'
상태바
[jtbc] 피지에 갇힌 신도 400명…귀신 쫓는다며 '타작마당'
  • 김유신 리포터
  • 승인 2019.11.04 14:01
  • 댓글 0
이 아티클을 공유합니다

오늘(29일) 뉴스룸은 한 종교단체에서 일어난 충격적인 사건에 대한 심층보도로 시작합니다. 최근 한 교회의 목사가 지상 낙원이라며 신도들을 남태평양 피지로 이주시켰다가 체포된 일이 있었습니다. 이곳은 낙원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자식이 아버지를 쉴 새 없이 때리게 했다", "부부인데 몇 년 동안 얼굴을 볼 수 없었다" 신도들이 JTBC에 털어놓은 내용은 충격적이었습니다. 피지로 간 신도는 400명에 이르는 것으로 보입니다.

본 기사는 'jtbc 뉴스'에 보도된 언론보도를 스크랩한 것입니다.

피지에 갇힌 신도 400명…귀신 쫓는다며 '타작마당'

https://www.youtube.com/watch?v=h3XswT3FnP0

 


관련 아티클

당신만 안 본 아티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서소개
이슈이슈
  • [사이비퇴치] 나치 독일의 괴벨스를 기억합니다.
  • [뉴시스] 잇단 고발장→기소의견 송치…위기의 전광훈·한기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