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사기 논란' 미국 수소전기차 니콜라, 벌금 1천500억원 낼듯
상태바
[연합뉴스] '사기 논란' 미국 수소전기차 니콜라, 벌금 1천500억원 낼듯
  • 박현민 리포터
  • 승인 2021.11.18 21:39
  • 댓글 0
이 아티클을 공유합니다

'사기 논란' 미국 수소전기차 니콜라, 벌금 1천500억원 낼듯

송고시간2021-11-05 07:08

니콜라 "창업자 밀턴 전 CEO에게 배상 청구할 계획"

기사출처 :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11105011800072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사기 논란'에 휩싸였던 미국 수소전기차 업체 니콜라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1억2천500만 달러(약 1천482억원)의 벌금을 내기로 곧 합의할 전망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벌금은 니콜라 창업자인 트레버 밀턴 전 최고경영자(CEO)의 사기 의혹에 대한 SEC의 조사와 민사소송을 무마하기 위한 것으로, SEC 수뇌부가 승인하면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니콜라는 밀턴 전 CEO에게 이 금액 등의 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5년 니콜라를 창업한 밀턴은 전기 배터리와 수소 연료로 움직이는 대형 트럭을 만들어 팔겠다는 계획을 내놓으며 '제2의 테슬라'로 주목받았다.


뉴욕증시 상장 후 전기차에 열광하는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한때 시가총액 기준으로 포드 자동차를 추월하기도 했다.

밀턴은 지난 2016년 유튜브를 통해 '니콜라 원' 트럭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하고 "제대로 작동하는 완성차"라고 홍보했으나, 실제로는 연료전지나 수소가스저장탱크를 장착하지 않은 '빈 껍데기'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중에 드러났다.

니콜라는 언덕에서 굴린 트럭이 움직이는 영상을 마치 자체 동력으로 주행 중인 것처럼 위장한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특히 밀턴은 니콜라의 배저 트럭과 관련해 "수십억 달러 상당의 선주문이 들어왔다"고 주장했으나, 실제로는 1건의 주문만 받았다고 SEC 조사결과 밝혀졌다.

니콜라의 사기 의혹은 공매도업체 힌덴버그리서치가 지난해 9월 보고서를 통해 폭로함으로써 처음 알려졌다.

이후 CEO 자리에서 물러난 밀턴은 투자자들을 속여 주가를 띄움으로써 막대한 이익을 챙긴 혐의로 뉴욕 남부연방지검에 의해 기소된 상태다.

트레버 밀턴 니콜라 창업자

 

기사 출처 :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111050118000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서소개
이슈이슈
  • [이슈게이트] 국민의힘 윤미현은 입당, 김성제는 불허
  • [사이비퇴치] 나치 독일의 괴벨스를 기억합니다.
  • [노컷뉴스] 신천지, 과천시 공무원 포섭 의혹
  • [뉴시스] 잇단 고발장→기소의견 송치…위기의 전광훈·한기총
  • [BBC News 코리아] '잠깐, 내가 이단이라고?'...영국서 교세 확장하는 신천지
  • [한겨레] 로켓, 쏘지 말고 해머 던지듯 ‘빙빙’ 날려보자…친환경 대안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