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뉴스]이만희 재판서 드러난…신천지·김무성 연루 정황
상태바
[노컷뉴스]이만희 재판서 드러난…신천지·김무성 연루 정황
  • 김유신 리포터
  • 승인 2020.10.13 07:14
  • 댓글 0
이 아티클을 공유합니다

신천지 기관지 천지일보, 김무성 전 의원 측에 공원 대관 부탁
대관 업무에 영향력 행사할 수 있는 관계자 연락처 전달받아....

본 기사는 기독교 언론 '노컷 뉴스'에 보도된 기사를 스크랩한 것입니다.

이만희 재판서 드러난…신천지·김무성 연루 정황

 

이단 신천지 이만희 교주. (사진=이한형 기자)
이단 신천지 이만희 교주. (사진=이한형 기자)

이단 신천지의 정계 고위 인사들에 대한 로비설을 뒷받침할 만한 내용이 이만희 교주의 재판을 통해 공개됐다.

신천지가 ‘만국회의’의 행사 장소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대관신청이 거절되자 신천지의 기관지 격인 ‘천지일보’가 나서 정치권에 대관 승인을 부탁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원지법 형사11부(김미경 부장판사)는 12일 오후 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교주에 대한 공판 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는 천지일보 대표이사 A씨 등 4명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검찰 측이 제출한 증거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신천지의 유관단체인 사단법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는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만국회의’를 진행하려다 한국체육산업개발으로부터 승인 불허 통보를 받았다.

이에 A씨는 천지일보 소속 기자와 함께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무성 전 의원의 비서관에게 연락해 승인 업무를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김 전 의원의 비서관은 A씨에게 한국체육산업개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서울올림픽기념 국민체육진흥공단 관계자의 개인 연락처 등을 전달했다. 또 “의인인데 핍박받는 게 안타깝다. 힘내시라”는 말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후 A씨는 비서관에게 받은 이들에게 연락해 평화의광장을 사용해고 좋다는 답변을 받았다.

하지만 한국체육산업개발은 끝까지 대관을 승인해주지 않았고, HWPL은 같은해 9월 허가를 받지 않은 채 이 곳에서 ‘만국회의’를 강행했다.

한편 지난 2014년 11월 당시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 대표였던 김 전 의원은 신천지 12지파장 중 한명인 B씨와 사진을 찍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아울러 올해 3월 경기도 가평 평화의 궁전에서 기자회견을 연 이 교주가 이른바 '박근혜 시계'를 차고 나오고, 신천지가 정치권에 30억원에 이르는 금품을 뿌렸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준석 기자 

https://www.nocutnews.co.kr/news/542690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서소개
이슈이슈
  • [오마이뉴스] 목회자 1000명 시국선언 "타락한 종교의 악취, 극에 달했다"
  • [사이비퇴치] 나치 독일의 괴벨스를 기억합니다.
  • [사이비퇴치] 만국회의 좋아하네! 신천지 실상교리, 그 시작부터가 삑사리~!
  • [뉴시스] 잇단 고발장→기소의견 송치…위기의 전광훈·한기총
  • [바른미디어] 성경에 (없음)은 왜 있을까요?
  • [노컷뉴스]이만희 재판서 드러난…신천지·김무성 연루 정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