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中, '대만포위' 무력시위 돌입..대만 "심리적 위협 목적"(종합3보)
상태바
[연합뉴스] 中, '대만포위' 무력시위 돌입..대만 "심리적 위협 목적"(종합3보)
  • 박현민 리포터
  • 승인 2022.08.05 19:32
  • 댓글 0
이 아티클을 공유합니다

중국군 "2일부터 대만 사방에서 해상·공중훈련 및 실사격 실시"
中 국방부 "일련의 표적성 군사행동으로 반격"

[연합뉴스] 中, '대만포위' 무력시위 돌입..대만 "심리적 위협 목적"(종합3보)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20803021641982?
입력 : 2022. 08. 03.
조준형 기자

중국군 젠-16 전투기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 입니다. [대만 국방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군 젠-16 전투기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 입니다. [대만 국방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맞선 군사적 대응 조치로 대만을 사방에서 포위하는 형태로 전방위적 '무력 시위'에 나설 것임을 공언했다.

대만을 관할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스이 대변인은 2일 밤부터 대만 주변에서 일련의 연합 군사행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대만 북부·서남·동남부 해역과 공역에서 연합 해상·공중훈련, 대만 해협에서 장거리 화력 실탄 사격을 각각 실시하고, 대만 동부 해역에서 상용 화력을 조직해 시험 사격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스 대변인은 "이번 행동은 최근 대만 문제에서 미국의 부정적인 움직임이 중대하게 심화한 상황에 맞서 엄중한 공포 조치를 취해 대만 독립 세력의 독립 도모 행위에 엄중한 경고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는 대만을 둘러싸는 형태로 설정한 구역의 위도 및 경도를 소개하면서 인민해방군이 4일 12시부터 7일 12시까지 해당 해역과 공역에서 중요 군사훈련과 실탄사격을 실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화통신은 이어 "안전을 위해 이 기간 관련 선박과 항공기는 상술한 해역과 공역에 진입하지 말라"고 통지했다.

[그래픽] 중국 '대만포위' 무력시위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그래픽] 중국 '대만포위' 무력시위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이번 조치는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군사적 대응의 일환이다. 이에 따라 대만해협 주변에서 긴장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방부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 측은 대만 독립 세력에 심각하게 잘못된 신호를 보내 대만 해협의 긴장을 더욱 고조시켰다"며 "중국 인민해방군은 일련의 표적성 군사행동으로 반격해 국가의 주권과 영토의 완전성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만 국방부는 중국 측 군사행동 발표에 맞서 내놓은 성명에서 "중국이 대만 주위에서의 훈련을 예고함으로써 대만 주요 항구들과 도시들을 위협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이 예고한 훈련들은 대만 시민들을 심리적으로 위협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대만군은 경계 수위를 높일 것이니 시민들은 걱정하지 말라고 부연했다.

대만 도착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AFP=연합뉴스)
대만 도착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AFP=연합뉴스)

 

[연합뉴스] 中, 펠로시 방문에 '대만 포위' 무력 시위…美대사도 심야 초치
https://www.youtube.com/watch?v=-f2pR314HQ8


jhcho@yna.co.kr


▶ 연합뉴스 제보는 카톡 okjebo

 

출처 및 저작권 : 연합뉴스

https://news.v.daum.net/v/202208030216419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서소개
이슈이슈
  • [바로알자] 알고 보니 남편 있는 유부녀... 난 처녀라고 한 적 없다?
  • [사이비퇴치] 나치 독일의 괴벨스를 기억합니다.
  • [노컷뉴스 단독] '350억 쓰고 1억5천만원 돌려받아'…민간에 다 퍼준 항만 개발[영상 포함]
  • [뉴시스] 잇단 고발장→기소의견 송치…위기의 전광훈·한기총
  • [노컷뉴스 단독] '나라 땅도 내 땅'…항만배후부지 손에 넣은 재벌가
  • [현대종교] 현종 TV, 아베 사건과 통일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