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과천은 신천지의 '에덴'?
상태바
[뉴스앤조이] 과천은 신천지의 '에덴'?
  • 김원식 리포터
  • 승인 2019.10.13 09:31
  • 댓글 0
이 아티클을 공유합니다

이 기사는 2006년말부터 2007년초에 과천에서 발생하였던, 제일쇼핑 폭력사태 현장 취재를 바탕으로 작성된 기사입니다. 이 기사는 신천지의 실체를 밝히는 중요한 기사로, 신천지가 일으켰던 제일쇼핑 폭력사태를 멈추도록한 중요한 기사가 되었습니다.

현장을 취재하지 않으면 그것은 언론이 아닙니다. 언론은 종교, 인종, 정치 등에 있어 차별적 보도를 하여서는 안 됩니다. 당시 제일쇼핑 폭력사태에 대해 대부분의 언론은 취재나 보도를 외면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뉴스앤조이와 내일신문만이 현장을 취재하고 보도를 하였습니다. 언론은 사회적 고발 기능을 하는 것이고, 우리는 그래서 언론에게 '언론권력'을 위임하는 것입니다.

과천제일쇼핑 폭력사태는 관리권 다툼이 아니었습니다. 실체는 신천지의 과천성지화를 위한 제일쇼핑 건축물의 불법점유, 집단폭력사태였습니다.

기사출처 : 뉴스앤조이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19946

과천은 신천지의 '에덴'?
[인터뷰] "과천 성지화 작업, 4~5년 전부터 본격화" (이승규 기자)

▲ 신천지가 과천을 성지화 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왼쪽에 보이는 건물에 신천지 총회본부가 있고, 오른쪽 둘 째 건물에는 하늘문화교육연구원이 들어서 있다. ⓒ뉴스앤조이 이승규
▲ 신천지가 과천을 성지화 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왼쪽에 보이는 건물에 신천지 총회본부가 있고, 오른쪽 둘 째 건물에는 하늘문화교육연구원이 들어서 있다. ⓒ뉴스앤조이 이승규

 

과천제일쇼핑센터의 관리권 다툼으로 드러난 신천지(대한예수교시온교회라는 명칭 사용·총회장 이만희)의 과천 성지화 작업이 사실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최근 신천지를 탈퇴한 'A'씨는 신천지가 약 4~5년 전부터 과천을 신천지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으며, 이  지역에 벌써 꽤 많은 땅과 집들을 마련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과천은 그들에게 있어 되찾아야 할 땅이라고 했다. 교인들에게 궁극적으로는 회복해야 할 '에덴동산'이라고 교육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신천지가 이곳을 '성지'라고 부르는 이유는 신천지 총회장인 이만희 씨가 과천 막계리에 첫 장막을 만들었기 때문이라는 게 'A’ 씨의 주장이다.

이런 그의 주장은 과천제일쇼핑센터의 일부 입주자들이 주장하는 것과 일치한다. 입주자들은 신천지가 과천을 성지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런 이유로 이 건물의 관리권 다툼을 무리하게 벌이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신천지, 과천 성지화 조심스럽게 추진

'A' 씨의 증언에 따르면, 과천에는 이만희 씨의 사택이 있으며, 약 900평정도 되는 'ㅅ'농장이 있다. 이 밖에도 'ㄴ'빌딩에 교회가, 'ㅂ'빌딩에는 총회 교육국이 있으며, 논란이 되고 있는 과천제일쇼핑센터에는 총회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상당히 많은 신천지 교인들이 이 지역에 터를 잡고 있다고 했다.

특히 'ㅅ'농장의 경우 2006년 한 해에만 약 4000포기의 배추를 수확했으며, 이곳에서 수확한 배추는 김장을 해 이만희 씨 사택이나, 신천지가 운영하는 신학원 등으로 보내진다고 말했다. 또 가끔 이 씨가 이곳을 찾아 직접 채소도 재배하기도 한다는 것이다. 'ㅅ'농장에는 청년 들이 기거하고 있으며, 이들은 신천지에서는 꽤 높은 자리에 올라가 있는 사람들이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신천지는 모두 12지파로 구성되어 있다. 한 지파 당 모두 1만 2000명을 채우는 것이 1차 목표다. 1만 2000명 씩 12지파. 그래서 14만 4000명이 생명책에 기록될 수 있다는 게 신천지의 교리다.

그 중 요한지파가 장자지파다. 그런데 이 요한지파의 본부도 바로 과천이다. 요한지파는 이만희 씨의 설교를 직접 보면서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신천지 교인들에게 아주 매력적인 곳이다. 'A' 씨의 증언에 따르면 요한지파의 교세는 현재 1만 여 명이 약간 넘었으며, 12지파 중 가장 교인 수가 많다고 했다.


과천은 요한지파 소속

'A'씨는 신천지가 기존 교회에 침투해 기성 교인들을 빼가는 소위 '추수꾼'의 활약에 대해서도 얘기를 해줬다. 먼저 신천지 교인을 기존의 교회에 침투하게 만든다. 처음에는 별다른 행동 없이 그들과 똑같이 교회 생활을 한다. 자리를 잡았다고 생각이 되면 기존의 교인 한 명을 설득해 신천지 관계자에게 소개를 시켜준다.

그리고 자신은 쏙 빠진다. 이렇게 해야만 기존의 교인이 그 사람을 만나서 뒤늦게 신천지 교인인지 알게 되더라도 책임을 면할 수 있다. 자신은 몰랐다고 발뺌하면 되기 때문이다. 또 기존 교인 설득에 성공할 경우 그 교회에는 '추수꾼'이 두 명으로 늘어나는 것이다. 이런 방법을 통해 전라도에 있는 한 교회는 '추수꾼' 한 명의 투입으로 담임목사만 빼고, 모두 신천지 교인들로 탈바꿈한 예도 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이 기사는 신천지 쪽의 반론을 듣지 않고 작성한 기사입니다. 곧 신천지 쪽에 반론 인터뷰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인터뷰가 성사되는 대로 기사화 하겠습니다. 편집자주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출처 : 뉴스앤조이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199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서소개
이슈이슈
  • [오마이뉴스] 목회자 1000명 시국선언 "타락한 종교의 악취, 극에 달했다"
  • [사이비퇴치] 나치 독일의 괴벨스를 기억합니다.
  • [사이비퇴치] 만국회의 좋아하네! 신천지 실상교리, 그 시작부터가 삑사리~!
  • [뉴시스] 잇단 고발장→기소의견 송치…위기의 전광훈·한기총
  • [바른미디어] 성경에 (없음)은 왜 있을까요?
  • [노컷뉴스]이만희 재판서 드러난…신천지·김무성 연루 정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