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이미 짐 다 빼고 임대, 짜고 쳤다"…安 선거사무실 추정 사진 논란
상태바
[뉴스1] "이미 짐 다 빼고 임대, 짜고 쳤다"…安 선거사무실 추정 사진 논란
  • 정현 리포터
  • 승인 2022.05.22 17:49
  • 댓글 0
이 아티클을 공유합니다

[뉴스1] "이미 짐 다 빼고 임대, 짜고 쳤다"…安 선거사무실 추정 사진 논란
https://www.news1.kr/articles/?4605150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3-04 14:39 송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News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News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사전투표 하루 전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를 발표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안 대표 선거사무소 사진을 공개하며 "짜고 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누리꾼 A씨는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당신들 다 속은 거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A씨는 "국민의 당 사무소 사진 봐라. 벌써 짐 다 빼고 '임대' 붙어있다"면서 "하루 만에 방 빼고 임대 내는 게 가능할 거라고 생각하냐"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단일화는 결정돼있었는데 이준석이랑 윤석열, 안철수가 짜고 친 것"이라면서 "다만 안철수가 윤석열을 좀 다급하게 하려고 센 발언도 하고 '밀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 국민의 당 선거 사무실로 보이는 곳 문에는 안 대표 사진과 함께 '임대' 문구가 붙어있다. 또 내부에는 정수기를 제외하고 텅 비어있는 모습이었다. 창문에도 '임대' 안내문이 여러 개 붙어 있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선거사무소가 임대된 상태라고 주장하는 글과 함께 올라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선거사무소가 임대된 상태라고 주장하는 글과 함께 올라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이 게시물은 여러 커뮤니티로 빠르게 퍼졌고 누리꾼들은 안 대표를 비난했다. 이들은 "미리 단일화하고 어제 발표한 거네", "뒤통수치는 거 대박이다", "국민 우롱이다", "앞으로 안철수 믿는 사람 없을 듯", "다시는 선거판 얼씬도 하지 마라", "재외국민 투표 사표 만들려고 일부러 기다린 것 같다" 등 분노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도 "인천 부평에도 안철수 선거 사무실 있었는데, 전 가게가 쓰던 시트지 제거 안 하고 대충 위에 붙여놨더라"라며 "성의있게 좀 하라고 생각했는데 일주일 만에 단일화 소식 들려왔다. 거긴 열지도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이준석 국민의 힘 대표 발언도 재조명됐다. 이 대표는 지난달 9일 윤 후보와 안 대표의 단일화와 관련해 "저희 정보로 판단해 안 후보는 선거를 완주할 상황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되면 말 그대로 유세차가 돌아야 하고 현수막을 붙여야 하고 전국 250여개 정당 사무소를 마련하는 등 비용이 들어간다"라며 "만약 완주와 당선을 목표로 하는 후보라면 여기에 상당한 투자를 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저희가 파악하기로는, (안 후보 측의) 그런 움직임이 거의 없다"라며 "250여 개 선거사무소를 마련한다면 저희에게 포착되는데 그런 움직임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자필 편지를 올리고 "자칫 정권교체가 되지 못하는 상황만은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후보 단일화로 많은 분께 큰 아쉬움과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서소개
이슈이슈
  • [한국경제] 중국 7나노 개발에 美 '발칵'.."몸 사려야 할 때" 삼성 초긴장
  • [사이비퇴치] 나치 독일의 괴벨스를 기억합니다.
  • [노컷뉴스] 선관위, 신천지 명단 등장한 '과천시의원 출마자' 경찰 수사의뢰
  • [뉴시스] 잇단 고발장→기소의견 송치…위기의 전광훈·한기총
  • [빨간아재] 원고 윤석열, 피고 법무부장관 한동훈
  • [신천지대책전국연합] 신천지 출신 윤OO, 공직선거법위반 수사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