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50억 클럽’ 곽상도 첫 구속영장… 화천대유 로비 의혹 수사 분수령
상태바
[서울신문] ‘50억 클럽’ 곽상도 첫 구속영장… 화천대유 로비 의혹 수사 분수령
  • 김원식 리포터
  • 승인 2021.11.30 07:25
  • 댓글 0
이 아티클을 공유합니다

‘50억 클럽’ 곽상도 첫 구속영장… 화천대유 로비 의혹 수사 분수령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11130009038
입력 :2021-11-29 22:02ㅣ 수정 : 2021-11-30 03:48

檢, 특경가법상 ‘알선수재’ 혐의 적용
하나은행 컨소시엄 무산 위기서 역할
아들 퇴직금 실수령액 25억 범죄 적시
새달 1일 영장실질심사… 구속 기로
郭 “법정서 무고함 밝힐 것” 혐의 부인
▲ 무소속 곽상도 전 의원
▲ 무소속 곽상도 전 의원


무소속 곽상도(사진·62) 전 의원이 대장동 개발 로비 의혹과 관련해 이른바 ‘50억 클럽’ 중 처음으로 구속 기로에 섰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은 29일 곽 전 의원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거론한 대장동 의혹 ‘50억 클럽’ 6명 중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곽 전 의원이 처음이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다음달 1일 서보민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곽 전 의원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영장실질심사 당일 늦은 밤쯤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곽 전 의원은 2015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측의 요청에 따라 하나은행에 영향력을 행사해 컨소시엄 무산 위기를 막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곽 전 의원이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에게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성균관대 동문 사이인 곽 전 의원은 김 회장과 서로 일면식도 없다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청탁 대가로 아들을 화천대유에 취직시킨 뒤 퇴직금 명목 등으로 50억원을 수령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실제 지급된 퇴직금은 50억원이지만 세금을 뗀 실수령액(약 25억원)만큼을 영장 범죄사실에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7일 곽 전 의원을 소환해 이튿날 새벽까지 ‘마라톤 조사’를 벌인 뒤 곧바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것이다. 지난달 곽 전 의원 아들 병채씨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한 검찰은 지난 17일 곽 전 의원의 주거지와 사무실, 하나은행 본점·여의도점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혐의를 입증할 만한 객관적 증거를 포착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혐의를 적극 부인하고 있는 곽 전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이번 구속영장 범죄사실에 구체적으로 어떠한 부탁을 받고 누구에게 어떤 청탁을 했는지 드러나 있지 않다”면서 “이 같은 일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검찰에서 이 부분을 특정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무고함을 법정에서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50억 클럽’ 수사를 본격화한 검찰은 지난 26일 소환조사했던 박영수(69) 전 특별검사를 한 차례 더 부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박 전 특검이 모종의 도움을 준 대가로 화천대유에서 고문 변호사로 일하고 자녀의 취업 등의 대가를 챙겼다는 의혹을 더 캐물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진선민 기자 jsm@seoul.co.kr

출처 :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11130009038


관련 아티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서소개
이슈이슈
  • [바로알자] 알고 보니 남편 있는 유부녀... 난 처녀라고 한 적 없다?
  • [사이비퇴치] 나치 독일의 괴벨스를 기억합니다.
  • [노컷뉴스 단독] '350억 쓰고 1억5천만원 돌려받아'…민간에 다 퍼준 항만 개발[영상 포함]
  • [뉴시스] 잇단 고발장→기소의견 송치…위기의 전광훈·한기총
  • [노컷뉴스 단독] '나라 땅도 내 땅'…항만배후부지 손에 넣은 재벌가
  • [현대종교] 현종 TV, 아베 사건과 통일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