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부결…최종 투표율 21.66%(종합)
상태바
[뉴스1]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부결…최종 투표율 21.66%(종합)
  • 정현 리포터
  • 승인 2021.11.20 10:12
  • 댓글 0
이 아티클을 공유합니다

출처 : https://www.news1.kr/articles/?4356808
2021-06-30 21:35 송고 | 2021-07-01 10:04 최종수정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 /뉴스1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 /뉴스1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가 개표요건 미달로 부결됐다.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유권자의 3분의 1(33.33%) 이상이 투표를 해야 개표할 수 있지만 최종 투표율은 21.66%에 그쳤다.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는 30일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가 투표율 미달로 부결됐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투표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중앙동 3곳 △갈현동 4곳 △별양동 4곳 △부림동 3곳 △과천동 4곳 △문원동 2곳 등 총 20곳의 투표소에서 동시 진행됐다.

총 투표인수는 5만7286명이며, 개표 가능 투표인수는 총 투표인수의 3분의 1인 1만 9096명이다.

하지만 이날 본투표와 지난 25~26일 진행된 사전투표 참여자는 1만2409명에 불과했다.

이로써 지난 8일 주민소환투표 발의와 동시에 직무가 정지됐던 김 시장은 시정에 복귀했다.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는 정부의 '8·4 주택공급정책'과 관련, 과천 정부종합청사 유휴부지에 주택 4000호를 짓겠다는 정부 계획에 김 시장이 적극적으로 대응(반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추진됐다.

'김종천 과천시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주민소환운동을 벌였고, 시민 1만466명의 서명부를 시선관위에 제출하면서 발의됐다.

김 시장은 "앞으로 1년간 과천시민을 위해 더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준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며 "시장 소환에 찬성하신 분들도 모두 제가 살펴야 할 과천시민이다. 주민 목소리를 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힌편 지난 2007년 주민소환제도 도입 이후 현재까지 김 시장을 포함해 총 6차례 주민소환투표가 있었지만, 모두 투표수 미달로 개표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과천에서는 지난 2011년 여인국 시장에 이어 김 시장이 두번째 주민소환투표 대상이 됐다. 보금자리지구 지정 수용 등 문제로 주민소환투표 대상이 됐던 여 시장에 대한 최종 투표율은 17.8%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서소개
이슈이슈
  • [이슈게이트] 국민의힘 윤미현은 입당, 김성제는 불허
  • [사이비퇴치] 나치 독일의 괴벨스를 기억합니다.
  • [노컷뉴스] 신천지, 과천시 공무원 포섭 의혹
  • [뉴시스] 잇단 고발장→기소의견 송치…위기의 전광훈·한기총
  • [BBC News 코리아] '잠깐, 내가 이단이라고?'...영국서 교세 확장하는 신천지
  • [한겨레] 로켓, 쏘지 말고 해머 던지듯 ‘빙빙’ 날려보자…친환경 대안될까